"끊임없는 독도 도발, 300만 도민과 분노"
"끊임없는 독도 도발, 300만 도민과 분노"
  • 양승복·김상태기자
  • 승인 2015년 07월 21일 21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5년 07월 22일 수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관용 경북도지사, 日 방위백서 규탄…정부·정치권도 강력 항의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21일 일본 정부가 독도 영유권 주장을 기술한 '2015년도 방위백서'를 발표한데 대해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김 지사는 이날 성명을 통해 한일수교 50주년을 맞아 일본이 과거의 침략적 역사를 반성하고 새로운 시대를 열기는커녕 독도가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임에도 불구하고 방위백서에 '독도는 일본고유의 영토'라고 기술해 독도 침탈을 획책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김 지사는 또 방공식별구역 지도에 독도 상공을 일본 영공으로 표시하는가 하면, 합의되지도 않은 배타적 경제수역(EEZ) 경계선을 표시하는 등 우리 땅 독도에 대한 끊임없는 도발을 감행하고 있는데 대해 300만 도민과 함께 분노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는 과거의 제국주의적 침략야욕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는 명백한 증거로서 역사가 단죄한 침략주의의 부활을 획책하는 시대적 망동으로 독도를 관할하는 도지사로서 일본의 어떠한 도발행위도 결코 용납치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일본정부는 역사에 대한 통렬한 반성과 성찰로 역사를 겸허히 받아들여 반문명적 역사 왜곡과 독도 도발에 대한 일체의 허황된 책동을 즉각 중단하고, 동북아 안정과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 및 인류 공동번영을 위한 전 세계적 노력에 적극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김 지사는 "경북도는 대한민국 고유 영토인 독도를 관할하는 최일선 지방정부로서 300만 도민과 함께 독도 영토주권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부당한 도발도 결코 용납하지 않고 굳건히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부도 이날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가 금일 발표한 2015년도 방위백서에 또다시 독도에 대한 허황된 주장을 포함시킨 것은, 과거 일본 제국주의의 한반도 침탈 역사를 부정하는 행위"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일본 정부가 전후 70주년을 맞는 이 시점에도 역사를 올바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음을 국제사회에 스스로 알리는 것과 다름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양승복·김상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