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마사지업소에서 성매매 알선 영주경찰, 업주 등 3명 검거
마사지업소에서 성매매 알선 영주경찰, 업주 등 3명 검거
  • 권진한 기자
  • 승인 2015년 08월 25일 00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5년 08월 25일 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경찰서는 24일 마사지업소를 운영하면서 유사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A(67·여)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또 경찰은 성매매를 한 여종업원 B(37)씨와 성매수남 C(48)씨 등 2명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1일 오후 11시30분 자신이 운영하는 마사지업소 내 밀실에서 C씨에게 12만원을 받고 여종업원 B씨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