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단일공 흉강경 수술 지역 최초 성공
폐암 단일공 흉강경 수술 지역 최초 성공
  • 김현목기자
  • 승인 2015년 09월 09일 22시 18분
  • 지면게재일 2015년 09월 10일 목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명대 동산병원 박창권 교수
계명대 동산병원 흉부외과 박창권 교수가 폐암환자에게 단일공 흉강경 수술을 대구·경북 최초로 성공했다.

박 교수는 오른쪽 폐하엽에 12㎜결절을 가진 폐암환자 이모씨(66·여)에게 지난 1일 단일공 흉강경술을 이용, 우측 폐하엽절제술을 시행했으며 환자는 9일 건강하게 병원 문을 나섰다.

폐암에서 단일공 흉강경술은 알반 흉강경 수술에 비해 고도의 수술 술기가 필요한 최소 침습수술로 현재 국내 일부 병원에서만 시행되고 있다.

폐암 단일공 흉강경수술은 2011년 스페인에서 최초로 시행했으며 이후 전 세계적으로도 극히 일부 병원에서만 시행돼 왔다.

일반적 흉강경 수술의 경우 3~4개의 절개창을 만들어 수술하지만 단일공 흉강경 수술은 3㎝정도의 절개창 하나로 수술이 진행된다.

이에 따라 상처와 수술 후 통증이 적고 회복이 빨라 사회로 복귀가 빠르며 미용적 효과도 뛰어나다.

계명대 동산병원은 2013년 지역 최초로 폐암의 로봇수술을 성공했으며 권 교수는 최근까지 폐암의 로봇수술 20례를 시행했다.

박창권 교수는 "단일공 흉강경수술이나 로봇수술을 이용한 기술의 발전이 더 많은 폐암환자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현목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