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박경호, 달성군 무소속 출마…오늘 예비후보 등록
박경호, 달성군 무소속 출마…오늘 예비후보 등록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6년 02월 21일 21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2월 22일 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경호(66) 전 달성군수가 오는 4·13 총선에 무소속으로 출마할 예정이어서 향후 선거판 지형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의 지역구였던 달성군에는 '진박'인 추경호 전 국무조정실장과 권용섭 통합방위협의회 위원, 구성재 전 조선일보 대구취재본부장이 새누리당 공천 경쟁을 벌이고 있다.

박 전 군수는 현재 선거사무실을 구했으며 22일 선거관리위원회에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나설 예정이다.

그는 "'더 이상 낙하산은 싫고 지역 인물이 지역 대표가 되어야 한다'는 주민 의견을 받아들여 출마를 결심했다"며 "당선되면 바로 새누리당에 입당해 박 대통령을 돕겠다"고 말했다.

무소속 출마를 결심한 이유에 대해 "노무현 정부 시절 정치적 음모로 사건에 연루된 후 사면이 이뤄지지 않아 (새누리당) 공천은 받기가 어려울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박 전 군수는 지난 2003년 4월 군수로 재직하는 동안 알게된 달성군내 화원읍 본리리 토지 6필지의 개발제한구역 해제 정보를 같은해 6월 동생 등 측근에게 알려준 혐의(부패방지법 및 부동산실명제법 위반)로 기소돼 2005년 벌금 3천만원을 선고받았다.

당시 대구지검 특수부는 박 군수에게서 정보를 건네받은 동생 박씨와 김씨가 9억원을 주고 문제의 토지를 매입한 후 되팔아 총 7억원의 시세차익을 남겼지만 박 군수의 투기의혹이 제기되자 땅값 4억 5천여만원을 받고 권리를 포기했다고 밝히고 동생 등 측근을 구속했었다.

박 전 군수는 1991년과 1995년 달성군을 지역구로 경북도의원과 대구시의원을 지냈고 1998년과 2002년 달성군수에 잇따라 당선됐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