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성 "선거구획정에 입김 없었다"
이한성 "선거구획정에 입김 없었다"
  • 황진호 기자
  • 승인 2016년 02월 28일 21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2월 29일 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문경·예천 통합과 관련 경북도당위원장 책임론 일축
최근 영주와 문경·예천 통합을 이한성 의원이 경북도당위원장의 지위를 이용해 추진했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이한성 의원이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이한성 의원은 "선거구획정은 선거구획정위원회의 전권사항으로 국회에서도 손대지 못하도록 되어 있다. 경북도당위원장이 선거구획정에 어떠한 영향도 미칠 수도 없고, 경북도당위원장으로 영주와 문경·예천 통합에 관해 어떠한 의견도 개진한 바 없다. 실제로 선거구획정위원회에서 선거구 조정문제를 둘러싸고 첨예한 대립으로 아직까지 획정안을 내 놓지 못하고 있는 것을 봐도 쉽게 알 수 있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이 의원은 "영주와 문경·예천 선거구 통합 논의는 인위적으로 제기된 것이 아니라 공직선거법에서 규정하고 있듯이 시·군을 읍·면·동 별로 쪼개지 못하도록 되어 있고, 시·군 간의 경계가 겹치는 곳끼리만 통합할 수 있게 된 원칙에 따라 자연스럽게 형성된 것으로 안다"며 "선거구 획정에 있어 농어촌의 특수성과 대표성이 반영될 것을 주장하면서 지방주권지키기 국회의원 모임에 처음부터 참여하고 헌법소원과 기자회견에 성실하게 함께하는 등 누구보다 경북의 의석수 감소를 저지하고, 경북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노력해 왔다"면서 일각에서 주장하는 경북도당위원장 책임론을 일축했다.
황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진호 기자
황진호 기자 hjh@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