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년 꼴찌'서 4년 연속 통합우승
'만년 꼴찌'서 4년 연속 통합우승
  • 연합
  • 승인 2016년 03월 20일 22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3월 21일 월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지휘봉 잡은 후 '환골탈태'
불과 5년 전만 해도 '만년 꼴찌'였던 춘천 우리은행이 4년 연속 여자농구 정상에 오르며 절대 1강 자리를 굳게 지켰다.

우리은행은 20일 끝난 KDK생명 2014-2015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5전3승제)에서 부천 KEB하나은행에 3연승하며 다시 한 번 최정상에 올랐다.

정규리그와 함께 챔피언결정전을 휩쓴 우리은행은 이로써 2012-2013시즌부터 4년 연속 통합 우승이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4년 연속 통합 우승은 2007년 겨울리그부터 6년 연속 통합 우승을 한 신한은행 이후 역대 두 번째다.

또 우리은행은 이번 우승으로 8번째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차지, 6개 구단 가운데 최다를 기록하게 됐다.

우리은행의 2007-2008시즌부터 순위가 5위, 6위, 6위, 6위, 6위의 성적표가 보여주듯 '만년 꼴찌'라는 꼬리표도 달고 다녔다.

하지만, 위성우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이후 우리은행은 새롭게 변신했다.

2012-2013시즌 정규리그 우승 이후 챔피언결정전에서 용인 삼성생명을 물리친 데 이어 이듬해에는 인천 신한은행을 눌렀다.

2014-2015시즌에는 청주 국민은행을 격파했다. 그리고 이번 시즌에는 새로운 파트너인 하나은행을 꺾었다. 진정한 '챔피언'에 올랐다.

우리은행은 상대 팀들의 견제가 더 심해졌지만, 올 시즌 더 강하게 돌아왔다. 탄탄한 조직력과 선수들의 개인 기량을 바탕으로 정규리그 13연승까지 내달리는 등 압도적인 경기 내용을 선보였고, 역대 최소 경기(28경기)로 우승했다.

챔피언결정전에서는 경기 내내 주도권을 쥐며, 내리 3연승했다.

우리은행의 천하 통일이 언제까지 이어질 것인지 벌써 다음 시즌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