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철 "문화·산업 공존하는 농촌 육성"
김수철 "문화·산업 공존하는 농촌 육성"
  • 황진호 기자,권진한 기자,이상만기자
  • 승인 2016년 03월 28일 21시 44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3월 29일 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문경·예천·영주지역을 돌며 기자회견을 연 무소속의 김수철 후보는 "민주주의의 본질은 대의정치 즉, 시민의 대표를 시민의 뜻대로 뽑는 것인데 민주주의를 포기하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며 "국회의원 당선과 더불어 소중한 시민들의 주인 된 힘을 발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우리의 백년대계는 우리 스스로 만들어 가야하고 우리의 영주시 문경시 예천군이 새롭게 성장하고 지역의 영광을 되살리기 위해서는 문화와 산업이 공존하고 생동감이 넘치는 농촌으로 우리가 함께 만들어 가야한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의 지역별 발전계획은 영주시는 △풍기인삼과 사과(하수오, 마, 황기 등 포함)를 브랜드특화산업으로 개발 △판다시온 리조트를 대단위 촬영명소화 △선비촌의 힐링 관광명소화 △철도 중앙선 복선화 시내통과 재검토 △적십자병원의 의료서비스 향상 △유교문화 계승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제정 등이다.

또 문경시는 △신도청 배후도시로 적극육성 △문경새재일원에 국제적 예술종합대학교 유치 △국가산업단지 유치 △중부내륙철도 조기 착공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제도입법화 △도청-점촌간의 도로착공 등이다.

예천군은 △안동과의 행정통합 전 예천군의 자립책 마련 △예천읍 상가 활성화 △경북도립대학의 4년제 국립대로 승격 △군청부지에 문화센터 건립, 무료셔틀버스 운영 △예천곤충엑스포 국비 지원 △예천공항 재 개항 추진 등이다.

김수철 후보는 동국대학교 대학원 정치학과를 나와 전)동국대학교 정치행정학부 객원교수, 전)박근혜 대선후보 대의협력특보 ,전)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중앙운영위원, 전)동국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겸임교수, 전)한국외국어대학교 강사 등을 지냈다.
황진호 기자,권진한 기자,이상만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