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닐·아이버슨·야오밍, 농구 명예의 전당에 헌액
오닐·아이버슨·야오밍, 농구 명예의 전당에 헌액
  • 연합
  • 승인 2016년 04월 05일 22시 02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4월 06일 수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프로농구(NBA)에서 활약했던 샤킬 오닐과 앨런 아이버슨, 야오밍이 농구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명예의 전당 선정위원회는 5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네이스미스 메모리얼에서 이들을 포함, 10명의 새로운 회원을 발표했다.

시상식은 현지시간 9월 9일 열린다.

오닐은 LA 레이커스와 마이애미 히트에서 뛰며 네 차례나 챔피언 반지를 끼었다. 아이버슨은 NBA 14시즌을 뛰면서 11차례 올스타에 뽑히는 인기를 누렸다.

중국의 야오밍도 2002년 드래프트를 거쳐 NBA에 진출, 휴스턴 로키츠에서 큰 인기를 누렸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