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의락 의원, 개원 첫 주말 '민원의 날' 열어
홍의락 의원, 개원 첫 주말 '민원의 날' 열어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6년 06월 02일 21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6월 03일 금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부터 매주 토요일 오후 2시
무소속 홍의락(대구 북구을) 의원이 20대 국회 개원 첫 주말인 오는 4일 오후 2시부터 매주 토요일 '민원의 날'을 새롭게 시작한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지난해 6월 13일부터 매주 민원의 날을 열고 주민 민원을 청취하고 주민과의 소통에 노력을 기울여 왔다.

홍 의원은 "민원이 곧 민심이다. 민원을 들어주는 것만으로도 고마워 했던 주민들을 잊을 수 없다"며 "주민의 입장과 눈높이에서 상황을 함께 고민하면서 엄중한 책임감도 절실히 느꼈다"고 말했다.

또, "그동안 민원내용을 보면 도로교통, 부동산, 복지, 법률, 환경, 의료, 기타 순으로 파악된다"며 "해결한 민원도 있지만 그렇지 못했던 민원은 총선공약집에 싣기도 했으며 예산 등 현실적 한계로 해결이 힘든 민원도 많지만 더욱 면밀한 검토와 접근으로 해법 찾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