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참여연대, 장기결석 달서구의회 의원 진상규명 촉구
대구참여연대, 장기결석 달서구의회 의원 진상규명 촉구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6년 07월 14일 17시 50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7월 15일 금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참여연대는 14일 성명서를 내고 달서구의회 박병태 의원이 장기 결석하고도 의정활동비를 받은 것에 대해 구의회가 진상규명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참여연대에 따르면 박 의원은 지난해 11월 이후 5일 이상 청가 1회를 포함해 12차례 청가를 내는 등 9개월 동안 개최된 총 7회의 임시회와 정기회 회의일수 81일간 의회에 참석하지 않았다.

병을 이유로 밝혔지만 9개월을 의회에 참석하지 않고도 2천만 원이 넘는 의정활동비를 받아 논란이 일어났다.

의회 사무국은 아프다는 단순 사유 이외 구체적 사유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으며, 의장과 의회는 반복적으로 청가를 허락했다.

참여연대는 “의정활동을 할 수 없을 만큼 아픈 상태고 지속 가능성이 높으면 의원직을 사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구의회는 조속히 진상을 확인, 지역주민들에게 설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만약 부당한 사유로 의정활동을 하지 않은 것이 드러나면 윤리위원회에 회부하는 등 징계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