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 인건비로 딸 유학, 아파트 매입한 금오공대 교수 5명 적발
제자 인건비로 딸 유학, 아파트 매입한 금오공대 교수 5명 적발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6년 10월 31일 21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6년 11월 01일 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 용역비 가운데 제자 인건비를 빼돌려 개인 비용으로 사용한 국립대학 교수 5명이 경찰에 적발돼 불구속 입건됐다.

구미경찰서는 31일 금오공대 교수 5명을 연구보조원 인건비를 빼돌린 혐의(업무상 횡령)로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07년부터 최근까지 각종 연구용역 지원금 중 인건비를 대학원생 은행계좌로 송금했다가 650여 차례 현금으로 되돌려 받는 방법으로 대학원생 20명 인건비 6억5천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그중 4억여 원을 횡령한 A 교수는 학기당 1천800만 원에 달하는 딸 미국 유학자금으로 사용하기도 했다.

또한 B 교수는 대학원생 명의로 아파트를 매입해 기숙사로 활용하다가 대학원생들이 졸업한 뒤 아들 명의로 변경했으며, C 교수 등은 학내 벤처기업 사업자금으로 돈을 사용했다.

교수들은 대부분 혐의를 인정했으나 일부 교수는 대학원생 장학금 등으로 지급했다며 억울해하기도 했다.

이러한 사실은 피해자인 한 대학원생이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소한 후 경찰이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하면서 세상에 드러났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