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대구 취수원 이전 조속한 해결 필요
추경호, 대구 취수원 이전 조속한 해결 필요
  • 김정모 기자
  • 승인 2016년 10월 31일 21시 31분
  • 지면게재일 2016년 11월 01일 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추경호 국회의원(대구 달성군)이 28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대구 취수원 이전과 경북도청 후적지 개발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 조정 역할과 법 개정 및 예산 반영을 촉구했다.

대구 취수원 이전 문제는 1991년 폐놀 유출사고 등 구미공단 수질사고(1991~2009, 9회)가 지속됨에 따라 지난 2009년부터 대구시에서 구미공단 상류로 이전 할 것을 요청해온 지역의 최대 현안이다. 정부에서도 이 문제 해결을 위해 ‘경북·대구권 맑은 물 공급사업’이란 대안을 마련(국토교통부)해 제시했으나, 구미시는 취수원 이전이 낙동강 수량·수질 악화, 오염부하량 감소에 따른 업체 피해 등을 우려하면서 반대하고 있다.

특히 구미시는 국토교통부가 2014년 경북대구권 맑은 물 공급 종합계획 검토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2025 수도정비기본계획에 대구 취수원 이전계획을 반영·고시(2015.8.10) 했음에도 취수원 이전을 무조건 반대하고 있다.

합의 도출을 위해 지난해 3월부터 지자체간 민관협의회를 운영하고 있으나 8차례에 걸친 회의에도 결론은 답보 상태이다.

이에 추경호 의원은 “대구 취수원 이전 문제는 본인이 국무조정실장으로 있으면서 주요 사회갈등 해결과제로 다뤄봤던 사안으로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민간과 지자체에만 맡겨 놓으면 해결이 어려운 문제인 만큼 정부의 국토교통부, 행정자치부, 국무조정실의 보다 적극적인 노력을 촉구한다. 특히 울산 반구대 암각화 보존 문제도 동시에 해결 할 수 있는 대안이 나와 있는 만큼 조속한 해결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정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