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추위 절정…첫 서리에 농작물 피해 주의
1~2일 추위 절정…첫 서리에 농작물 피해 주의
  • 정승훈 기자
  • 승인 2016년 10월 31일 21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6년 11월 01일 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대구·경북에는 첫 얼음과 함께 첫 서리가 나타나고, 초겨울 같은 추위도 절정에 달할 전망이다.

31일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1일과 2일 대구·경북지역은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고 맑은 가운데 밤에 복사냉각 효과로 기온이 내려가 영하의 기온이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며 “경북 내륙 대부분 지역에서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얼 것으로 보여 농작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기상지청에 따르면 1일 아침 최저기온은 봉화 영하 3℃·의성·청송·문경 영하 2℃ 등 북부 내륙지역 대부분이 영하의 날씨를 보이고, 상주·안동 0℃·구미 1℃·대구 2℃·포항 4℃ 등 그 외 지역들도 급강하할 것으로 보인다.

낮 동안에도 10℃ 안팎에 머물고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을 전망이다.

울릉도·독도에는 5~20㎜ 안팎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며, 울릉도의 높은 산지에는 눈이 내려 쌓이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2일 아침 최저기온은 봉화 영하 6℃·청송 영하 4℃ 등 전날보다 더 떨어지면서 추위가 절정에 달할 것으로 예보됐다.

이번 추위는 3일 낮부터 차차 누그러져 4일부터 평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기상지청은 전망했다.




정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