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근해어선 해상 원격의료지원 시범사업 실시
연근해어선 해상 원격의료지원 시범사업 실시
  • 양병환 기자
  • 승인 2016년 11월 15일 19시 27분
  • 지면게재일 2016년 11월 16일 수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 동해어업관리단
원거리 해상의 조업 어업인들도 보다 손쉽고 신속하게 전문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동해어업관리단은 오는 18일부터 내년 4월까지 ‘연근해어선 해상 원격의료지원 시범사업’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연근해 조업현장의 의료서비스 지원은 지난 1980년부터 지난 36년간 공중보건의를 어업지도선에 승선시켜 국내에서 유일한 ‘바다 위 응급실’을 운영했다.

그러나 최근 공중보건의 감소가 심각해짐에 따라 보건당국이 2017부터 공중보건의 배치를 중단할 것을 통보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관련 기관과의 꾸준한 협의 하에 국민과의 소통 강화를 위한 정부 3.0의 일환으로 해상원격의료 지원체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연근해어선 해상 원격의료지원 시범사업’은 부산대학교병원 해상의료연구센터와 협업하여 원격으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데 1천t급 국가어업지도선 2척과 부산대학교병원(해양의료연구센터 및 응급의료센터)에 위성 원격의료 화상시스템을 설치, 현장에서 응급환자가 발생한 경우 바로 진료받을 수 있으며, 협진이 필요할 경우에는 부산대병원 전문의의 자문을 받아 ‘의료인 간 원격협진’, ‘의료조언’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정상윤 동해어업관리단장은 “그간 한일중간수역, 대화퇴수역 등 먼바다 조업 어업인을 대상으로 해상의료를 지원하였으나, 모든 해역의 의료수요를 대응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라며 “이번 시범기간을 통해 응급의료 지원은 물론 광범위 해역에서의 원격의료 유효성 등을 검증하여 이후에는 동·서·남해 모든 해역에서 원격의료 지원이 가능하도록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양병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