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용 지사 대선 행보 가시화…‘용포럼’ 14일 발족
김관용 지사 대선 행보 가시화…‘용포럼’ 14일 발족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7년 02월 12일 18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2월 13일 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관용 경북도지사의 대선 행보가 가시화되고 있다.

김 지사의 팬클럽 성격인 ‘용포럼’이 14일 오후 2시 대구 엑스코 신관 5층에서 창립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용포럼의 회원은 현재 7만여 명이며, 앞으로 대구와 경북지역에서만 10만 명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전국으로 회원 수를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상주의 (주)나노 신동우 대표이사가 중앙회장을 맡는다.

앞서 용포럼은 지난 7일 안동의 한 식당에서 신동우 창립준비위원장과 도내 23개 시군 지회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준비위원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 참석한 김 지사는 “보수의 재건이라는 마음으로 용포럼이 역사의 길을 꿋꿋하게 걸어감으로써 시대의 중심, 역사의 중심에서 다함께 대한민국의 미래를 만들어 갈 것이다”며 대권 도전에 대한 의지를 다시 한번 밝혔다.

그동안 수차례의 걸쳐 대권 도전 의사를 밝힌 김 지사는 현재 공식 대선 출마 선언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