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동성로 상인들 '평화의 소녀상' 건립 반대
대구 동성로 상인들 '평화의 소녀상' 건립 반대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7년 02월 12일 18시 25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2월 13일 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평화의 소녀상 건립 장소를 둘러싼 갈등에 상인들도 가세했다.

시민단체는 소녀상 건립 장소로 동성로를 요구하고 있으며 중구청은 법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맞서고 있다.

또한 동성로 상인들도 성명서를 내고 동성로에 소녀상이 들어서는 것에 대해 불만을 드러냈다.

대구 평화의 소녀상 건립 범시민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지난해 말부터 중구청과 소녀상 설치에 대해 협의회를 가졌다.

추진위는 유동인구가 많고 과거 일제에 저항하는 정신이 담긴 동성로를 최적의 장소로 꼽았다.

반면 중구청은 도로법상 소녀상이 도로점용 대상에 들지 않아 불가능하다고 반대 입장을 보였다.

이에 따라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서 중앙도서관 구간, 3.1운동길 주변 쌈지공원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중구청의 제안에 추진위는 소녀상을 세우기에 좋지 않다는 결론을 내리고 마지막으로 중구청과 협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상황에서 동성로 상인회는 반대 입장이 담긴 성명서를 발표했다.

우선 동성로는 낭만과 젊음의 공간으로 소녀상 설치를 위한 전유 공간이 아니라는 점을 꼽았다.

여기에 축제를 비롯한 각종 행사와 공연 등이 매년 300~400회 이뤄지고 있는 상황을 내세웠다.

행사가 진행되면 지금도 통행이 불편하다는 불만이 많은 상황이 악화 될 수밖에 없으며 시설물 설치로 소녀상이 훼손될 우려가 높다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동성로에 설치돼 있던 한전변압기와 노점상 철거 등 동성로 상권 활성화를 위한 노력이 원점으로 돌아갈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상인회 관계자는 “취지를 모르는 것은 아니지만 꼭 동성로에 설치할 이유는 없다”며 “어렵게 다시 일어선 상인들의 입장도 이해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