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월성원전 설비 규모 7.0 수준 내진성능 강화
월성원전 설비 규모 7.0 수준 내진성능 강화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7년 03월 03일 00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3월 03일 금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성원자력본부 전경.
월성원자력본부가 운영하고 있는 6기의 원전 모두가 규모 7.0 수준으로 내진성능이 보강 됐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신월성1, 2호기 원자력 발전소의 안전정지계통에 대한 내진성능 보강을 완료했다고 2일 밝혔다.

이로써 한수원 월성원자력본부에 있는 6기의 원전은 모두 규모7.0(0.3g)의 강진에도 견딜 수 있게 됐다.

규모 7.0은 작년 9월 경주지역에서 발생 했던 지진 규모 5.8보다 에너지가 64배 큰 수준이다.

한수원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이후 비상상황 시 원전을 안전하게 정지 및 냉각시키는 안전정지계통 장치의 내진성능을 강화해 왔다.

한수원 이종호 기술본부장은 “금번 내진 보강으로 월성원전에 대한 국민의 우려가 상당히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타 원전본부에 대한 내진성능 개선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