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대,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선정
구미대,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선정
  • 하철민 기자
  • 승인 2017년 04월 20일 20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대(총장 정창주)가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에서 시행하는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에 선정돼 앞으로 5년간 80억여 원의 국고를 지원받게 된다.

이로써 구미대는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이 시작된 2012년부터 2021년까지 10년간 정부의 산학협력 재정지원사업을 이어가는 성과를 거뒀다.

LINC+ 육성사업은 산학협력선도대학(LINC) 사업의 후속 사업으로 ‘사회맞춤형학과 활성화 사업’이 추가됐다.

이 사업은 각 대학이 제시한 산학협력 모델의 적합성, 타당성, 실현 가능성 등을 중점 평가해 ‘산학협력 고도화형’과 ‘사회맞춤형학과 중점형’으로 나눠 진행한다.

구미대는 교육부의 선정대학 발표 자료에서 주요 사례 대학으로 지역사회 및 산업을 선도할 산학일체형 인재 양성이라는 사업 방향을 제시했다.

정창주 총장은 “이번 LINC+ 사업 선정에 따라 더욱 충실하고 고도화된 산학협력을 실현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지역사회 특성과 수요에 맞는 산학협력을 통해 4차 산업 혁명 시대가 요구하는 창의적 인재를 양성해 산학일체형 명문대학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미대는 2012년 LINC사업 첫해부터 산학협력이 우수한 전국 10개 ‘선도형’ 대학으로 경북에서 유일하게 선정됐으며 2015년 연차평가에서 10개 선도 대학 중 최상 등급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선도형 사업비를 확보하며 산학협력선도대학으로서의 위상을 높였다.


하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하철민 기자
하철민 기자 hachm@kyongbuk.com

중서부권 본부장, 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