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6전단, 포항서 공중근무자 해상생환훈련
해군 6전단, 포항서 공중근무자 해상생환훈련
  • 정승훈 기자
  • 승인 2017년 06월 15일 21시 27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6월 16일 금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군 6항공전단이 15일 포항시 남구 장기면 해상생환훈련대에서 실시한 항공기 비상탈출 훈련에서 해상으로 긴급 탈출한 조종사를 해난구조대원이 구조하고 있다. 해군6전단 제공.
해군 6항공전단은 14일부터 16일까지 포항시 남구 장기면 해상생환훈련대에서 해군·해병대 공중근무자(조종사 및 조작부사관) 20여 명을 대상으로 긴급 상황 시 항공기 비상탈출 및 생존을 위한 해상생환훈련을 실시한다.

이 훈련은 해군 조종사 및 조작부사관들이 해상 조난 시 생존능력을 유지하기 위해 기초·보수 해상생환훈련 수료 후 3년 이내로 실시되며, 항공기 비상탈출 절차와 낙하산·항공장구 사용법 숙지 등에 중점을 둔다.

지난 14일 생존수영 훈련으로 시작된 이번 훈련은 15~16일 이틀에 걸쳐 고정익·회전익 항공기 조종사와 조작부사관들의 비상탈출 훈련과 이에 대한 평가로 종료된다.

특히 항공기 비상탈출 훈련에는 해상에서 일어날 수 있는 파도, 비바람, 안개 등 각종 악천후를 실제처럼 구현할 수 있는 해상환경구현장치를 활용해 실전성을 높였다.
해군 6항공전단이 15일 포항시 남구 장기면 해상생환훈련대에서 실시한 항공기 비상탈출 훈련에서 조종사가 항공기 동체가 바다에 닿기 전에 긴급하게 탈출하고 있다. 해군6전단 제공.
또 해군이 보유한 P-3 해상초계기와 링스(Lynx) 해상작전헬기 등 기종별 모의동체를 사용한다.

박재현 해상생환훈련대장은 “해상생환훈련은 바다에서 일어날 수 있는 비행안전사고에 대비하는 훈련이며, 안전사고가 발생하더라고 모든 승무원이 살아서 돌아올 수 있는 능력을 갖추는 극한 훈련이다”고 말했다.

한편, 해군 6항공전단 해상생환훈련대는 해군 항공기 조종사에 대한 기초, 보수, 교관과정 교육과 함께 국민안전처 해양경비안전본부, 중앙소방본부, 산림청 등 공공기관의 항공승무원을 대상으로 위탁 교육도 실시하고 있으며, 연간 800여 명이 교육받는다.






정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