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가을비 오는 밤엔
가을비 오는 밤엔
  • 이해리
  • 승인 2017년 09월 25일 19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9월 26일 화요일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비 오는 밤엔
빗소리 쪽에 머릴 두고 잔다

어떤 가지런함이여
산만했던 내 생을 빗질하러 오라

젖은 낙엽하나 어두운 유리창에 붙어
떨고 있다

가을비가 아니라면 누가
불행도 아름답다는 걸 알게 할까

불행도 행복만큼 깊이 젖어
당신을 그립게 할까

가을비 오는 밤엔
빗소리 쪽에 머릴 두고 잔다




감상) 며칠 맑음, 당신은 흐림보다는 맑음 쪽에 있다. 그래서 며칠은 당신이 잘 보인다. 그러나 나는 이 환한 아침이 불편하다. 나는 출구가 보이지 않는 터널 속에서 아직 머뭇거리고 있는 중이다. 희미하게 당신이 거기 서 있는 듯 보이지만 당신은 나를 볼 줄 모른다. 맑음 쪽에서는 어두운 방 안이 보이지 않는다. (시인 최라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