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울릉도서 백골 시신 4구 실린 북한 목선 발견
울릉도서 백골 시신 4구 실린 북한 목선 발견
  • 박재형 기자
  • 승인 2018년 01월 08일 12시 5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1월 08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전 경북 울릉군 북면 앞바다에서 시신 4구가 실린 북한 목선이 발견됐다. 해경 등 관계자들이 현포항으로 예인한 뒤 배를 살펴보고 있다. 독자 제
지난 7일 울릉군 북면 현포리 앞바다에서 백골 상태의 시신 4구가 실린 북한 목선이 발견됐다.

동해해경은 해군, 울릉군 등 관계기관 도움을 받아 이날 오전 9시 55분 서면 태하 대풍감 500m 해상에서 침수상태인 목선을 울릉군 현포항으로 예인했다고 밝혔다.

목선은 길이 9m, 폭 2m가량이고 발견 당시 배 안에는 백골화가 상당히 진행된 남성 시신 4구가 어업 작업용 옷을 입고 있었다. 북한 선원으로 추정되는 시신 4구는 울릉군 보건의료원에 임시 안치됐다.

군과 경찰 합동조사반 관계자는 “일단 대공 용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 어민들이 어선을 타고 고기잡이에 나섰다가 기관 고장으로 표류하다 숨진 것으로 보고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재형 기자
박재형 기자 jhp@kyongbuk.com

울릉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