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4차산업혁명, 무엇을 준비할 것인가?
4차산업혁명, 무엇을 준비할 것인가?
  • 이상훈 경주지역위원회 위원
  • 승인 2018년 03월 28일 16시 37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3월 29일 목요일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상훈 경주지역위원회 위원
요즘 어디를 가도 4차 산업혁명이라는 말을 많이 한다. 인터넷에서도 4차 산업혁명에 관한 글들이 조회 수가 많다.

지식인, 경제인, 정치인 모두 우리가 곧 맞이하게 되는 4차 산업혁명에 대해 이야기를 한다. 그러나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지를 분명하게 지적해주는 사람은 드물다.

이제 4차 산업혁명이라는 새로운 기회를 맞이하여 우리 사회가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지혜를 모아야 할 때이다.

4차 산업혁명이란 인공지능, 사물 인터넷 등의 정보 통신 기술을 전반적 사회 시스템과 융합하는 새로운 변화라고 한다.

이때 로봇공학, 생명과학 등이 중요한 산업 분야가 될 전망이다. 이런 사실로도 대개 알 수 있듯이 4차 산업 혁명은 ‘연결’과 ‘지능’을 특징으로 한다고 볼 수 있다.

현대사회 변화의 특징은 변동 속도가 빠르고 변동의 범위가 광범위하다는 것이다. 이렇게 볼 때 4차 산업혁명도 빨리 들이닥치고 우리의 삶 전반에 큰 영향을 줄 것이 분명해진다.

예를 들면 생산 활동을 로봇이 대신해서 대량의 실업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그리고 정보 기기의 발전으로 가상과 현실의 혼동이 생길 수 있고 결국은 인간의 정체성에도 혼란이 일어날 수 있게 된다.

4차 산업혁명이 진행되면 그 속성상 개인은 과거보다 더 큰 힘과 영향력을 가지게 되는데 이것을 잘못 행사하면 대형 사고로 연결될 수 있는 것이다.

우리 사회는 아직 정보혁명으로 인한 문제도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 이 상황에서 한 차원 더 높은 변화가 일어난다면 감내하기 어려운 부작용과 혼란이 생길 것이 뻔하다.

우리나라는 주요 선진국보다 4차 산업혁명 경쟁력이 낮다고 한다. 어떻게 하면 경쟁력을 높이고 부작용은 최소화할 수 있을까?

그 답은 ‘인성’과 ‘창의성’에 있다. 창의성이 있어야 신제품 개발을 위한 획기적이 아이디어를 만들어 낼 수 있다.

그리고 올바른 인성이 있어야 기술을 인간의 행복을 위하여 사용할 수 있다. 그런데 인성과 창의성은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 그 뿌리가 같기 때문이다.

이러한 덕목들은 인간이 깊은 내면에서 나오는바 이것은 지식보다 차원이 높은 것이다. 인성과 결합된 창의성을 지혜라고 표현할 수 있다. 그러므로 4차 산업 혁명을 준비하기 위해서는 인간의 잠재력인 ‘지혜’를 도출해 낼 수 있어야 한다.

원래는 교육이 이러한 역할을 해야 하나 불행히 우리의 교육은 정반대의 길로 가고 있다. 지금과 같은 경쟁, 성과 위주의 교육은 인간의 자의식만 한없이 키울 뿐 인간의 내면에 숨어 있는 보물인 지혜가 드러나는 길은 오히려 막아버린다.

한때 이러한 주입식 교육이 우리의 발전에 도움이 된 적도 있었다. 그러나 시대가 바뀐 지금은 오히려 이것이 우리의 발목을 잡고 있는 상황이 되어 버렸다.

막연한 인성과 창의성을 교육과 활용이 쉬운 형태로 표현하면 감성과 디자인이라 할 수 있다. 감성은 인성의 본질적인 부분이고 창의성은 대개 디자인의 형태로 표현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감성과 디자인 능력은 4차 산업혁명에서 불가결한 요소일 뿐 아니라 문화 활동에도 꼭 필요한 내용이 된다. 감성과 디자인도 합하면 역시 지혜라고 표현할 수 있다.

시대는 변화하여 이제 인간에게 삶의 본질을 성찰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그래서 이제는 처음부터 우리 내면에 잠재해 있던 지혜를 회복할 때이다. 이 일은 여유와 멋과 자신감을 가질 때 가능해진다.

지혜를 통해야만 4차 산업혁명을 성공시킬 수 있고 그 결실을 누릴 수 있다. 인간의 내면에서 나오는 황금빛 지혜만이 우리의 앞길을 밝힐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