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행안부, 올해부터 재산세 납부 시기는 '과세기준일'
행안부, 올해부터 재산세 납부 시기는 '과세기준일'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8년 05월 22일 22시 02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5월 23일 수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부터 매년 6월 1일
앞으로 토지나 주택, 건축물 등 소유자에게 부과되는 재산세는 과세대상에 따라 매년 7월과 9월에 납부해야 한다.

그러나 재산세 부과는 납부일이 아니라 과세기준일에 따라 이뤄지는 만큼 부동산 거래 때 주의해야 한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재산세 소유주 판단 기준일은 재산세 납부일이 아니라 과세기준일인 매년 6월 1일이다.

이에 따라 6월 1일 부동산을 매매하면 매수자가, 6월 2일 매매할 때는 6월 1일 기준 소유자인 매도자가 재산세를 부담해야 한다.

올해부터는 재산세 납부 관련 제도도 일부 바뀐다. 이전에는 500만 원 이상인 재산세를 분납할 때 세액 일부를 원래 납기일로부터 45일 이내에 낼 수 있었다. 하지만 이 경우 일반적인 재산세 납기가 월말이라는 점에서 착오로 가산세를 내는 경우가 종종 발생했다.

행안부는 이런 상황을 고려해 올해부터는 분납 납기를 납기일로부터 2개월 내로 연장해 납기를 월말로 맞췄다.

행안부는 또 7월에 한꺼번에 부과할 수 있는 주택분 재산세 세액을 10만 원에서 20만 원으로 상향했다.

주택분 재산세는 납세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세액을 7월과 9월에 두 차례 나눠서 부과하지만, 일정 금액 이하인 경우 7월에 한꺼번에 부과할 수 있다.

행안부는 이번 조치로 재산세가 이중부과된다는 오해를 줄이고 부과와 납부에 드는 비용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재산세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전국 시·군·구 세정부서와 위택스 홈페이지(www.wetax.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