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항 무소속 봉화군수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출정식
엄태항 무소속 봉화군수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출정식
  • 박문산 기자
  • 승인 2018년 06월 02일 23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6월 02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무소속 엄태항 봉화군수 후보가 선거사무소 개소식 및 ‘봉화의 선택’ 캠프 출정식을 갖고 본격적인 세몰이에 들어갔다.
무소속 엄태항 봉화군수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기간 셋째 날인 2일 오전 11시 선거사무소 개소식 및 ‘봉화의 선택’ 캠프 출정식을 가지면서 본격적인 세몰이에 들어갔다.

개소식을 마치고 봉화읍 버스터미널 앞에서 진행된 출정식에서 엄 후보는 “봉화를 살리는 공약 3, 5, 10을 발표하면서 힘없는 야당 군수 후보가 아닌 경륜 있는 무소속 후보를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8년간 뚜렷한 실적을 이뤄내지 못한 현 군수를 비판하고 전 군수 시절에 달성한 실적들을 일일이 열거하면서 본인만이 봉화를 바꾸고 살릴 수 있는 유일한 후보임을 강조했다.

엄 후보는 “봉화는 계속되는 인구감소, 심각한 노령화, 불안정한 농가소득, 침체하는 지역경제 등 전형적인 농촌문제가 가장 심각한 고장 중 한 곳이라고 지적하고 당선 후 조속한 공약의 실행을 통해서 이러한 모든 문제를 해결하는 봉화의 기적을 만들겠다”고 주장했다.

2일 무소속 엄태항 봉화군수 후보가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그는 주요공약으로 부자 농업인 육성사업, 지역소득 및 일자리사업, 인구유입사업 등 미래 먹거리를 위한 3대 미래성장동력 사업과 농민, 노인, 장애인, 여성아동, 지역경제 등 계층별로 시급히 시행돼야 할 5대 당면 핵심사업 그리고 10대 읍·면별 지역 숙원 사업 등을 발표했다.

특히 세부 공약을 발표하면서 연 100만 원의 농민수당을 지급하겠다는 대목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유세에는 오한구 전 국회의원을 비롯해 박영언 전 군위군수, 정해걸 전 의성군수 등 전직 국회의원, 시장, 군수 10여 명의 인사가 참석해 엄 후보 지지를 호소하는 지원유세를 했다.

박문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문산 기자
박문산 기자 parkms@kyongbuk.com

봉화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