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노욱 군수 후보 "봉화 농업소득 7000억 시대 만들것"
박노욱 군수 후보 "봉화 농업소득 7000억 시대 만들것"
  • 박문산 기자
  • 승인 2018년 06월 04일 18시 30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6월 05일 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춘양면 상설시장서 대규모 합동유세
▲ 4일 낮 12시 자유한국당 박노욱 봉화군수 후보가 봉화군 춘양면 상설시장 앞에서 대규모 합동유세를 열고 군민들에게 압도적인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이철우 경북도지사 후보와 박노욱 봉화군수 후보가 4일 낮 12시 봉화군 춘양면 상설시장 앞에서 대규모 합동유세를 열고 군민들에게 압도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이철우 후보는 유세를 통해 “박노욱 후보가 도의원 시절, 본인은 경북도 정무부지사를 역임해 서로를 아주 잘 안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그는 “강석호 국회의원과 박노욱 후보는 봉화에 백두대간수목원 등 대규모 국책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루어 냈고, 국비 지원을 많이 했다”며 “강석호 국회의원과 호흡 맞춰 일할 수 있는 박노욱 후보를 선택해 대한민국에서 최고 좋은 봉화를 만들고 관광객이 끊임없이 찾아올 수 있도록 성원해 달라”고 말했다.

지지 연설에 나선 강석호 국회의원은 “무소속 후보는 지역에 많은 예산을 가져올 수 있는 힘이 없고, 여당도 야당도 만날 수가 없다”며 “봉화군은 백두대간수목원을 비롯한 크고 작은 국책사업을 완성했고, 앞으로 해야 할 일이 많다”며 “봉화군 발전을 위해 박노욱 후보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후보를 선택해 달라”고 호소했다.

▲ 4일 낮 12시 춘양면 상설시장 앞에서 박노욱 봉화군수 후보와 봉화지역 도·군의원 후보들이 대규모 합동유세를 열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특히, 이번 유세에서는 지난 자유한국당 봉화군수 경선에서 탈락한 김희문 전 봉화군수가 지지 선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김희문 전 군수는 “현재 보수가 어려운데, 보수가 살기 위해 봉화에서 자유한국당을 압도적으로 당선 시켜야 된다”며 박노욱 후보를 비롯해 도의원, 군의원 후보들을 지지했다.

박 후보는 “어떤 후보는 제가 지난 8년 동안 한 일이 없다고 말하는데, 춘양에서만 수목원 맞은편 국립청소년산림생태체험센터, 봉화댐, 춘양목나들터 조성사업, 국민임대주택 100호 등 군청에 가면 지난 8년간 해 온 일이 엄청나다”며 ”이런데도 8년간 한 게 없다고 말하는 건 말이 안 된다“고 조목조목 반박하며 “봉화 농업소득 7000억 시대를 만들겠다”고 했다.

박문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문산 기자
박문산 기자 parkms@kyongbuk.com

봉화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