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칠곡경북대병원, 3회 연속 뇌은행 지원사업 선정
칠곡경북대병원, 3회 연속 뇌은행 지원사업 선정
  • 배준수 기자
  • 승인 2018년 06월 06일 22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6월 07일 목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칠곡경북대병원 전경
칠곡경북대병원이 한국뇌연구원이 지정한 거점 ‘한국뇌은행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2016년을 첫 시작으로 3년 연속 선정됐으며, 2020년까지 대구·경북 뇌은행 운영기관으로 사업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국가 뇌연구 거점기관인 한국뇌은행은 권역별 뇌은행을 선정·육성해 뇌조직의 체계적인 관리체계를 형성하기 위해 국내 주요병원과 협력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각 네트워크 병원 내에 거점 뇌은행을 지정해오고 있다.

이호원 칠곡경북대학교병원 뇌신경센터 교수는 “지속적인 뇌은행 사업이 이뤄진다면 치매·파킨슨병과 같은 퇴행성 뇌 질환뿐만 아니라 다양한 난치성 뇌·신경질환의 앞날에 큰 발전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