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노욱 봉화군수 후보 "동서내륙철도 완공해 경제 살리겠다"
박노욱 봉화군수 후보 "동서내륙철도 완공해 경제 살리겠다"
  • 박문산 기자
  • 승인 2018년 06월 12일 18시 04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6월 13일 수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봉화지역 후보들 대규모 합동 유세
12일 오전 봉화버스터미널 앞에서 박노욱 군수 후보 등 자유한국당 봉화지역 후보들이 마지막 합동 유세를 개최하고 있다.
6·13지방선거 자유한국당 봉화지역 후보들이 선거일을 하루 앞둔 지난 12일 오전 봉화버스터미널 앞에서 박노욱 군수 후보 등이 참석한 가운데 마지막 합동 유세를 개최했다.

박 후보는 이날 유세에서 “충남 서산에서 봉화를 거쳐 울진으로 가는 동서내륙철도 개설을 위해 강석호 국회의원을 비롯한 12개 자치단체 국회의원들과 노력했다”며 “동서내륙철도는 현재 대통령 공약으로 완성돼 현재 국가철도망계획에 포함되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박 후보는 “그동안 영주 원당로에서 봉화읍으로 오는 철도와 건널목 등으로 봉화 발전이 안 됐다”며 “동서내륙간철도 사업에 발맞춰 용역을 발주해 영주에서 36번 국도 따라 철도를 이설하고, 분천에서 울진으로 가는 선로가 신설되면 봉화 숙원이 해결되고 봉화 경제도 확 달라진다”고 강조했다.

또한, 박 후보는 “앞으로 봉화 발전을 위해 산림과학대학을 유치하고, 농업소득 7000억 시대를 열며 봉화를 최고의 생명치유도시·관광도시·농업도시로 만들겠다”며 “군민들과 약속을 지켜나가는 봉화군수로 청렴하고, 정직하고, 뚝심 있게 일하겠다”고 역설했다.

12일 오전 봉화버스터미널 앞에서 박노욱 군수 후보 등 자유한국당 봉화지역 후보들이 마지막 합동유세에서 강석호 국회의원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지원유세에 나선 강석호 국회의원은 “앞으로 야당의 험난한 가시밭길에 보수의 중심인 봉화군에서 반드시 압승하여 보수를 지켜내자”고 말하고 “건전한 보수가 힘을 합쳐 건강한 보수의 자유한국당 후보들을 압도적으로 당선시켜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이날 열린 자유한국당 합동유세에는 박노욱 봉화군수 후보를 비롯해 박현국 경북도의원 후보, 봉화군의원 후보 등 지방선거에 나서는 봉화군 자유한국당 후보들과 한국농업인경영회 박창욱 경북도회장이 참석했다.

박문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문산 기자
박문산 기자 parkms@kyongbuk.com

봉화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