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폭염 속 특명 '펄펄 끓는 바닷물을 식혀라'
폭염 속 특명 '펄펄 끓는 바닷물을 식혀라'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14일 22시 28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15일 수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년보다 최고 7℃ 높은 '고수온'···어류 45만·전복 5만 마리 폐사
저층 해수 취수 사업 등 추진
▲ 14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구룡포읍에 있는 한 물고기 양식장 주변에서 작업자들이 바닷물 취수관 설치 공사를 하고 있다.
양식장 측은 고수온 피해를 줄이기 위해 해안에서 500m 떨어진 수심 20m 지점에서 5~10℃ 이상 낮은 해수를 끌어들이는 작업을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달아오른 경북 동해안 바다가 식지 않고 있는 가운데 양식장 폐사 피해도 계속 늘고 있다.

14일 국립수산과학원 수온정보서비스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현재 경주 월성 29.1℃, 포항 구룡포 하정과 울진 후포가 28.6℃, 포항 월포 28.2℃, 영덕과 포항 구룡포 석병이 28.1℃로 높은 표층 수온을 보이고 있다.

이는 평년보다 최고 7℃가량 높은 수온이며, 지난달 31일 경북 동해안에 첫 고수온 특보가 내려진 후 보름 넘게 달궈진 ‘온탕’ 바닷물이 식지 않고 있다.

특히 포항 구룡포와 호미곶 등에 밀집한 육상 양식장 일부 수조의 경우 자체 측정 결과 밀폐 공간 등 영향으로 30℃가 넘는 수온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산과학원은 동해에 지역적으로 약한 냉수대 출현 해역(강원 남부)이 있으나, 16일부터는 전 연안에 강한 북동풍 영향으로 수온이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보했다.

또 동해 연안은 향후 수일간 바람 변동성에 따라 시·공간적으로 수온 변화가 크게 나타날 수 있어 수온변화 정보에 관심을 기울여 주길 당부했다.

고수온 특보가 장기화 됨에 따라 14일 현재까지 경북 동해안 37개소 육상 양식장에서 강도다리와 넙치 등 어류 45만3853마리, 전복 5만미, 우렁쉥이 25줄 폐사가 집계됐다.

이 중 14일 당일에는 31개소 양식장에서 어류 3만5746마리가 폐사했는데 포항 2만6880마리, 영덕 6829마리, 울진 2037마리이며 경주에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북도와 포항시 등 시·군은 고수온 방제를 위해 액화 산소와 각얼음의 지속적인 공급을 확인하고 있고, 폐사한 양식 어류는 처리 업체 2곳에 위탁 처리하고 있다.

또 지난 10일 고수온 방제 추가사업비 1억 원을 전액 국비로 확보했다.

한편 고수온의 방제를 위해 장기적 정책인 수심 20m 지점 5~10℃ 이상 낮은 해수를 공급하는 ‘저층 해수 취수 사업’은 현재 양식업자 자부담 절반(50%)에 시·군비(35%), 도비(15%)가 지원되고 있으며, 경북 동해안에 총 10곳 육상양식장에서 설치가 완료(3곳)됐거나 설치 공사중(7곳)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정부에 저층 해수 취수 사업의 양식 어민 부담을 줄이기 위한 국비 추가 지원을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