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사업용 택시 27%가 65세 이상…237명은 90세 넘어
사업용 택시 27%가 65세 이상…237명은 90세 넘어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8년 09월 30일 21시 5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0월 01일 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용 택시 운전자 중 90세 이상 고령 운전자가 237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이 30일 국토교통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말 기준 전국 사업용 택시 운전자 26만8669명 중 65세 이상 고령운전자가 27.1%(7만2800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65세 이하 운전자는 19만5869명이었다.

연령별 고령운전자는 65~69세가 4만5879명, 70~79세가 2만6151명, 80~89세가 533명, 90~92세가 237명이었다.

고령운전자의 지역별 분포는 서울이 2만6977명으로 가장 많고 부산이 8592명, 경기도가 8288명 순이었다.

90세 이상의 경우 서울이 110명으로 가장 많고, 부산 24명, 경기 23명, 대구 17명 순이었다.

김상훈 의원은 “고령화 현상이 사업용 택시를 비롯한 운수업종에도 예외가 아닌 만큼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현재의 자격유지검사를 보다 정교하게 설계하고 검사 주기를 보다 촘촘히 하는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