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다저스 감독 "류현진, 원하는 걸 다 해냈다…정말 잘 싸웠다"
다저스 감독 "류현진, 원하는 걸 다 해냈다…정말 잘 싸웠다"
  • 연합
  • 승인 2018년 10월 05일 19시 04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0월 05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전 선발 택한 결정에 대답할 필요없어…우리가 필요로 한 것"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5일(한국시간) 한국인으로는 처음 포스트시즌 1차전 선발투수로 나서 완벽투를 보여준 류현진(31)에게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로버츠 감독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1차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홈경기 이후 기자회견에서 “류현진은 오늘 그가 하고자 하는 걸 다 해냈다. 투구가 배트를 비켜나갔고 걸어보낸 주자도 없었다. 정말 잘 싸웠다. 우리가 필요로 하는 것이었다”고 평가했다.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과 클레이튼 커쇼 중 누구를 1차전 선발투수로 쓸 것인지에 대해 엄청나게 많은 논의가 있었을 텐데 그 결정을 잘했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 “대답할 필요가 없다고 본다. 그(류현진)는 매우 잘 던졌다”고 답했다.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은 오늘 홈 플레이트 양쪽 끝으로 볼을 컨트롤했다. 배트에 맞은 공은 대부분 약하게 맞은 것(소프트 콘택트)이었다”고 말했다.

류현진이 건강해진 것 외에 더 진화한 게 있느냐는 물음에는 “건강해진 것이 첫번째 요소다. 류현진은 지난겨울 스프링 트레이닝을 정상적으로 소화했고 시즌 시작을 잘했다. 사타구니 부상이 중간에 있었지만 좋은 상태로 돌아왔다”면서 “올해는 우리는 류현진에게 많이 의존하고 있다. 우리가 희망하는 모든 것을 그가 해내고 있다”고 칭찬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