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시민대학]김용택 시인 특강 '자연이 말하는 것을 받아쓰다'
[대구시민대학]김용택 시인 특강 '자연이 말하는 것을 받아쓰다'
  • 김용국 기자
  • 승인 2018년 10월 16일 22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0월 16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택 시인이 2018년 하반기 ‘대구시민대학 인생백년아카데미’ 두번째 강사로 나섰다.

16일 대구 시청 별관에서 열린 이번 강연은 ‘자연을 말해주는 것을 받아쓰다’를 주제로 500여명의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김 시인은 자연이라는 소재를 삶의 한복판으로 끌어들여 절제된 언어로 형상화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따라 김소월 시인과 백석 시인의 계보를 잇는 시인으로 꼽힌다.

전북 임실에서 태어난 김 시인은 고향에서 교직 생활을 하면서 많은 시를 썼다.

시집 ‘맑은 날’로 김수영 문학상을, ‘사람들은 왜 모를까’로 소월시 문학상을 받았다.

[대구시민대학 인생백년아카데미]

‘자연이 말하는 것을 받아쓰다’ 김용택 시인

강 사: 김용택 시인

일 시: 2018년 10월 16일 14시

장 소: 대구시청 별관

주 최: 대구광역시

주 관: 경북일보

대 상: 시민누구나(무료)

예 약: 대구통합예약(yeyak.daegu.go.kr) 문의: 803-6675~8

김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용국 기자
김용국 기자 kyg@kyongbuk.co.kr

대구·경북의 영상 뉴스를 두루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