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2018 월드그린에너지포럼’ 경주 하이코 등지서 개막
‘2018 월드그린에너지포럼’ 경주 하이코 등지서 개막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8년 11월 07일 21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1월 08일 목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여개국 에너지기구 대표 참석…9일까지 정책 비전·대안 등 제시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에너지산업 미래 키워드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국제적인 에너지 행사가 경주에서 열렸다.

경상북도와 경주시가 주최하고 월드그린에너지포럼 2018 조직위원회와 에너지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18 월드그린에너지포럼’이 7일 경주 하이코와 힐튼호텔에서 개막했다.

2008년부터 격년마다 열리는 월드그린에너지 포럼은 30여개국 3000여명의 국제에너지기구 대표, 에너지분야 전문가, 기업인 등이 참석하는 우리나라 대표적인 그린에너지 포럼이다.

특히 이 포럼은 매회 차별적인 전략과 방향을 수립하고 성공적인 마무리로 에너지 분야의 국제적 다보스 포럼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올해 6회째를 맞아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열리는 이번 포럼은 ‘4차 산업혁명 시대, 에너지산업의 희망과 도전’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에너지 정책의 비전과 대안을 제시한다.

첫날 개막행사에는 이철우 도지사, 주낙영 시장을 비롯한 조직위원들이 함께 에너지포럼 선언문 선포식을 가졌으며, 프랑수와 올랑드 프랑스 전 대통령이 기조 연사로 나서 ‘신기후체제에 대응하기 위한 에너지산업의 미래전망’을 주제로 강연했다.

프랑수와 올랑드 전 대통령은 재임기간(2012년 5월~2017년 5월) 중 파리기후변화협약을 주도해 신기후체제에 주요한 업적을 남긴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날 기조 강연에서는 우리나라 에너지 전환정책을 위한 재생에너지의 역할 및 4차 산업혁명과 연관한 에너지신산업 육성 방향 등 대응 전략에 대한 해법을 제시했다.

한편 포럼 1일차를 맞아 해상풍력, 태양광, 연료전지, ESS(에너지저장장치), 스마트시티&그리드 등 5개 분과 세션에 대한 세미나가 열렸다.

2일차에는 미래 에너지 혁명을 준비하는 주요 기업들의 신제품과 기술을 직접 홍보하는 기업설명회, 에너지 혁신 인력양성 및 지역 일자리창출을 위한 청년취업상담회, 그린에너지 관련 전시회도 함께 열린다.

이번 포럼은 제21차 파리 기후변화 협약에 대응과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3020계획’에 따른 신재생에너지산업 확대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해 실질적인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의미 있는 행사다.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에너지산업 희망과 도전 대응을 위한 보편적인 에너지 접근과 에너지신산업 육성을 위한 세계적 흐름을 파악, 우리의 미래 전략을 논의한다는데 더욱 큰 비중을 가지고 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