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새마을, 해외사업 지속 정신운동으로 계승해야
새마을, 해외사업 지속 정신운동으로 계승해야
  • 경북일보
  • 승인 2018년 11월 12일 17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1월 13일 화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존폐 논란에 휩싸였던 경북도의 새마을 해외 지원사업이 대통령 한마디에 지속 되게 됐다. 구미시가 새마을과 폐지를 공식화하고 박정희 전 대통령 관련 행사에 시장이 참석하지 않는 등 새마을운동 지우기 논란도 빚어졌다.

이러한 때에 대통령이 방향을 제시한 것은 매우 시의적절한 일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일 한러지방협력포럼 부대행사인 경북경제인감담회에서 이철우 경북지사와 면담하는 자리에서 “새마을 사업은 이름을 바꾸지도 말고 새마을 해외 사업을 계속하라”고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지시했다고 한다. 대통령이 먼저 이 지사에게 캄보디아와 같은 해외 새마을 사업이 어떻게 돼 가는지를 물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아세안 정상회의에 다녀온 뒤 청와대 참모들에게 “새마을운동을 비롯해 전 정부 추진 내용이라도 성과가 있다면 지속적으로 추진하도록 여건을 조성해 달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필리핀 정상회의에서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등 일부 국가 정상이 문 대통령에게 “한국의 새마을운동에 대한 개별 국가 지원에 감사한다”는 인사까지 들었기 때문이다. 인사가 문제가 아니라 개발도상국에 새마을운동 전수는 대한민국의 미래 국가 이익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박근혜정부는 개발도상국에 새마을운동을 전파하는 사업을 대대적으로 진행했다. 이에 발맞춰서 새마을 운동의 본산인 경북도는 ‘새마을운동세계화재단’까지 만들어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지원 교류사업을 적극 펼쳐왔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 들어서 일부 시민단체들이 일어나 새마을운동을 ‘적폐청산’으로 몰아 박정희 업적 지우기에 혈안이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아세안 국가 정상들의 새마을운동 감사 인사는 충격이었을 것이다. 문 대통령이 외국에서 뜻밖의 사의와 평가를 들은 뒤 시각교정을 한 셈이다. 1970년 온 국민의 참여 속에 시작된 새마을운동은 근대화와 번영을 견인한 한국형 성장모델이다. 아시아·아프리카·중남미 등 70여 개국에 수출돼 호평받고 있다. 또 많은 개도국이 그것을 배우기 위해 경북을 찾아오고 있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자 정부의 개도국 지원 업무를 하는 코이카(한국국제협력단)는 올해부터 해외에서 새마을운동과 관련한 기존의 26개 사업 중 16개를 사실상 없애고 ‘새마을’ 명칭을 삭제한다고 했다. 또 장세용 구미시장이 구미시의 새마을사업 총괄 부서인 ‘새마을과’ 명칭을 바꾸려 하고 올해 문 여는 새마을 테마공원 내 일부 전시관의 명칭도 변경해 ‘새마을운동 흔적 지우기’ 논란을 빚었다. 홍위병처럼 우리의 소중한 유산을 지우려 달려들었다.

새마을 운동과 그 정신은 우리 근대사의 자랑거리이자 범세계적 계몽운동으로 확산시켜야 할 대한민국의 소중한 유산이다. 후손들이 자긍심을 갖고 내 세울 수 있는 것이 새마을 운동이자 정신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새마을 해외사업 계속 진행’ 지시를 계기로 두 번 다시는 새마을 운동 흔적 지우기란 말이 나오지 않게 해야 할 것이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