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한국신문협회 "지상파 방송 중간광고 도입 철회하라"
한국신문협회 "지상파 방송 중간광고 도입 철회하라"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8년 11월 12일 22시 04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1월 13일 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대 성명 발표
방송통신위원회가 지상파 방송에 특혜성 중간광고 허용을 결정한 것과 관련해 한국신문협회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12일 한국신문협회는 ‘지상파 방송 중간광고 도입 방침을 철회하라’는 성명을 발표하고 “중간광고 허용은 가상·간접광고, 광고총량제에 이은 지상파 특혜의 완결판”이라고 비판했다.

또 “방송통신위원회가 지상파만을 위한 특혜 정책을 멈추고 매체 및 미디어 간 균형 발전이라는 큰 틀에서 방송광고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지상파 방송 중간광고 도입 방침 철회를 강력히 촉구하기도 했다.

지난해 신문협회가 진행한 조사·연구 결과, 중간광고가 도입될 경우 지상파방송은 해마다 1114억∼1177억 원의 수익을 올리는 반면, 신문광고비는 해마다 201억∼216억 원씩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나 매체 간 불균형이 심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위와 더불어 신문협회가 국민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상파 방송 중간광고 도입 필요성에 대해 응답자 중 57.1%가 ‘필요하지 않다’고 답변했다.

국민 10명 중 6명이 중간광고가 시청권을 제한하고, 시청률 과열 경쟁과 상업화를 유발할 우려가 있다고 본 셈이다.

이에 대해 신문협회는 “방통위는 지상파의 압박에 떠밀려 중간광고 도입을 허용해서는 안 된다”며 “방통위가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을 강행하는 것은 오로지 지상파만을 위해 존재하는 ‘지상파의 꼭두각시’라는 비판을 자초하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끝으로 협회는 “방송사의 철저한 자구 노력을 통해 지상파 중간광고가 타 매체와 국민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해 제시하고, 이에 대한 국민적 동의와 사회적 합의를 끌어내려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