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든든한 경북 닥터헬기, 2000번째 임무 성공
든든한 경북 닥터헬기, 2000번째 임무 성공
  • 정형기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26일 2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27일 목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5개월 동안 하루평균 1회 출동해 응급환자 이송·치료 수행
경북닥터헬기 안동병원 항공의료팀이 긴급환자를 후송하고 있는 모습
26일 오전 10시 43분. 안동병원 항공의료팀에 긴급전화 벨 소리가 울렸다.

울진에서 토혈증상으로 울진군의료원으로 후송된 A씨(여·67)는 1차 검사상 혈압이 낮고 헤모글로빈 수치가 떨어지고 증상이 호전되지 않아 닥터헬기를 요청해 26분 만에 90km 떨어진 울진군 착륙장에 도착해 현장에서 혈압유지를 지속하면서 병원에 응급 내시경적 치료준비를 요청하고 병원도착 즉시 응급소생실에서 치료를 시작했다.

중증 응급환자의 사망률을 줄이기 위해 2013년 7월 4일 도입한 경북닥터헬기가 출범한 지 꼭 2002일에 2000번 째 임무를 성공했다.

국내 6대의 닥터헬기 가운데 가장 먼저 2000회 임무를 달성한 경북닥터헬기는 5년 5개월 동안 하루 평균 1회 경북 하늘을 날며 응급환자의 이송과 치료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안동병원 항공의료팀에 따르면 경북닥터헬기는 2572회 요청을 받아 2000회 출동하고 572건은 기각했다.

2000회 출동해 1863회 임무를 성공했고 137회는 운항 도중 갑작스러운 기상변화와 요청환자 상태변화 등으로 임무를 중단했으며, 1회 출동해 환자 2명을 동시에 이송한 경우도 6차례 있었다.

안동병원 항공의료팀이 헬기이송환자 1869명을 분류한 결과 중증외상 환자가 579명(31%)으로 가장 많았고 뇌질환 405명(21.7%), 심장질환 264명(14.1%), 호흡곤란, 임산부 등 기타환자가 621명(33.2%)을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영주 458건(24.6%), 봉화 234건(12.6%), 청송 187건(10%), 의성 183건(9.8%), 영양 179건(9.6%), 울진 175건(9.4%), 문경 173건(9.3%), 예천 152건(8.2%), 상주 39건(2.1), 군위 36건(1.9%) 순으로 북부지역에 많았으며 그 외에 영덕, 구미, 칠곡, 포항, 성주에서도 임무를 수행했다.

헬기이송 시간은 평균 17분 44초로 예천, 의성, 영주지역이 12분 이내, 청송, 영양, 봉화, 군위지역이 15분 이내, 문경, 상주, 영덕이 18분, 울진이 평균 25분 40초 소요된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분포는 남자가 1204명(64.6%)으로 여자환자 665명(35.6%)보다 많았다. 연령별로는 70대가 503명(26.9%), 60대 374명(20%), 50대 341명(18.3%)순이었으며 40대 이하도 270명(14.5%)이나 되었다.

닥터헬기는 의사가 탑승해 응급현장으로 날아가며 기도삽관, 인공호흡기, 응급초음파기, 심근경색진단이 가능한 12유도 심전도기, 효소측정기, 환자활력측정모니터 등 응급장비와 30여 가지 응급의약품을 갖춰 제세동(심장박동)과 심폐소생술, 기계호흡, 기관절개술, 흉관삽관술, 정맥로 확보와 약물투여 등 전문처치가 가능해 ‘하늘을 나는 응급실’로 불린다.

경북닥터헬기는 안동병원 항공의료팀 응급의학과 전문의 9명, 응급구조사, 간호사를 비롯해 헬리코리아 조종사, 운항관리사, 정비사, 지원인력 등 25명이 365일 정상근무 하고 있다.

우리나라 닥터헬기는 총 6대로 2011년에 인천광역시(가천대학 길병원), 전라남도(목포한국병원)를 시작으로 2013년 경상북도(안동병원), 강원도(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2016년 충청남도(단국대병원), 전라북도(원광대병원)에 각각 1대씩 배치해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정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형기 기자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