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구직자 이력·자격 정보 분석 통해 AI가 일자리 매칭
구직자 이력·자격 정보 분석 통해 AI가 일자리 매칭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27일 2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28일 금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부, 고용센터 혁신방안, 실업급여 지급 절차 간소화
빅데이터로 기금 부정수급 적발
지난 26일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관계자가 고용센터 혁신방안에 대해 소개 및 시연하고 있다. 연합
빅데이터로 구직자와 기업 정보를 축적해 인공지능(AI)으로 일자리 매칭을 해주는 서비스를 정부가 제공한다.

실업급여 지급절차도 신청자가 4주 동안 구직활동을 2회 이상 했음을 증명해야 했던 것에서 구직활동 1회 증명으로 간소화했다.

고용노동부는 27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고용센터 혁신방안’을 발표했다.

노동부는 “기존 (고용정보 웹사이트) ‘워크넷’을 개편해 인공지능 기반 일자리 매칭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이날부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인공지능 기반 일자리 매칭 서비스는 구직자의 이력, 교육·훈련, 자격 정보 등을 AI가 분석해 최적의 일자리를 연결해주는 것이다. 구인 기업의 업종, 임금 수준, 고용유지 기간, 직무별 자격 요건 등도 AI 분석 대상이다.

AI를 이용한 일자리 매칭이 자리 잡으면 고용센터의 구직자를 위한 기업 탐색 업무가 획기적으로 줄어 센터 직원은 일자리 매칭을 토대로 한 심층 상담에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노동부는 기대하고 있다.

노동부는 워크넷뿐 아니라 ‘HRD-net’, 고용보험시스템 등 기존 일자리 관련 사이트의 대국민 서비스를 통합해 ‘일자리 통합 포털’(온라인 고용센터)을 구축하기로 했다.

구직자와 기업은 일자리 통합 포털에 접속하면 구인, 구직, 직업훈련, 고용보험 등 모든 일자리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구직자에게는 맞춤형 이력서·자기소개서 작성도 지원한다.

내년 1월부터는 고용센터에서 24시간 상담이 가능한 ‘챗봇’(Chatbot) 서비스도 제공한다. 구직자가 채팅하듯 온라인 메신저에 일자리 관련 질문을 입력하면 AI가 답변하는 방식이다.

노동부는 고용보험기금 부정수급을 적발하는 데도 빅데이터를 활용할 계획이다. 빅데이터로 부정수급 의심 사업장을 색출하고 자동경보시스템의 정보 분석도 강화한다는 것이다.

노동부는 고용센터 출범 20주년을 맞아 혁신방안을 마련했다. 고용센터는 외환 위기 국면인 1998년 고용 민원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설치한 것으로, 현재 전국 100곳에서 운영 중이다.

노동부는 고용센터가 실업급여 지급 등 업무에 치중해 취업 지원이라는 본연의 기능은 약해졌다고 보고 이를 다시 활성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이를 위해 실업급여 지급 절차는 대폭 간소화하기로 했다. 실업급여 지급 조건인 ‘의무적 구직활동 횟수’를 1∼4차 실업 인정에서는 4주 2회에서 1회로 줄이고 ‘재취업활동 계획서’(IAP) 등 제출해야 하는 각종 서류도 일원화한다.

재취업활동도 취업특강, 인터넷 강의, 취업 상담 등 다양한 활동을 인정하되 형식적 구직활동에 대한 제재는 강화하기로 했다.

또, 고용센터가 운영하는 대표적인 취업 지원 프로그램인 ‘취업성공패키지’ 서비스를 강화하고, 구직촉진수당 신설과 지역별·대상별 특성을 반영한 프로그램을 개발·보급하기로 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