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해수부, 명절 앞 선원 임금체불 해결 나서
해수부, 명절 앞 선원 임금체불 해결 나서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02일 21시 2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03일 목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까지 업체 특별점검
해양수산부는 설 명절을 앞두고 ‘선원 임금체불 예방 및 해소를 위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특별점검은 3일부터 30일까지 실시되며, 11개 지방해양수산청이 각각 선원근로감독관으로 구성된 점검반을 편성해 임금 상습체불 업체와 체불이 우려되는 업체를 집중 점검한다.

해수부는 이번 점검을 통해 업체 임금체불 사실이 확인되는 경우 해당 사업장에 즉시 체불임금 청산대책을 마련토록 하고, 청산될 때까지 특별 근로감독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또한, 필요한 경우에는 민사소송 제기를 위한 ‘체불임금확인서’ 등을 발급하고, 도산·파산 등으로 체불임금을 청산하지 못하고 있는 업체는 ‘선원임금채권보장기금제도’를 적극 활용해 임금을 지급토록 할 방침이다.

선원임금채권 보장기금제도란 퇴직한 선원이 선박소유자 도산 등으로 인해 임금·퇴직금을 지급받지 못한 경우 임금채권보장기금에서 선박소유자를 대신해 일정범위(최종 4개월분 임금, 최종 4년분 퇴직금) 체불임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해수부 관계자는 “설 명절을 앞두고 체불 임금을 신속히 청산할 수 있도록 특별 점검을 실시해 선원 생계 안정을 지원하고, 악성 체불 사업장에 대해서는 설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