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시교육청 "100만원 이상 금품수수땐 공직 원천 배제"
대구시교육청 "100만원 이상 금품수수땐 공직 원천 배제"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31일 22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01일 금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교육청이 100만 원 이상 금품 수수시 공직에서 원천 배제한다.

시 교육청은 징계양정기준을 강화하는 내용의 공무원 행동강령 개정안을 입법예고 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공무원이 민원인의 인가·허가 신청에 대해 접수를 부당하게 지연·거부하는 행위가 금지된다.

또한 직무관련 공무원 등에게 직무의 범위를 벗어난 부당한 지시·요구를 하고 자신이 소속된 기관의 의무나 부담을 부당하게 전가하거나 비용·인력을 부담하도록 하는 행위도 할 수 없다.

감독기관 소속 공무원이 피감기관에 법령에 근거가 없거나 예산의 목적·용도에 부합하지 않는 금품 등을 요구하는 행위, 정상적인 관행을 벗어난 예우·의전을 요구하는 행위도 해선 안된다.

여기에 공직자가 의례적인 금품 등을 수동적으로 수수한 경우에도 100만 원 이상이면 공직에서 원천적으로 배제(해임·파면)되도록 징계양정기준을 강화했다.

강은희 교육감은“새로 도입된 규정들이 공직사회의 잘못된 관행과 문화를 개선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행동강령 이행실태를 정기적으로 점검하는 등으로 교육공동체 전반에 청렴한 공직문화가 정착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개정안은 다음달 11일까지 입법예고를 거쳐 같은달 중 시행할 계획이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