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핵심인재 잡을 때는 '연봉 인상' 효과적
핵심인재 잡을 때는 '연봉 인상' 효과적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8일 22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9일 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인 조사, 기업 30% '특별 관리 직원 있다'…3년 전보다 7% 줄어
국내 기업들 중 회사의 미래를 이어갈 핵심인재를 관리하는 기업은 30%를 겨우 넘겨 과거보다 오히려 적어졌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18일 기업 344곳을 대상으로 ‘핵심인재 관리 현황’을 조사한 결과 ‘별도로 관리하는 핵심인재가 있다’고 답한 기업은 30.8%에 그쳤다고 밝혔다.

이는 3년 전인 2016년 조사 결과와 비교시 약 7%p나 떨어진 것이다.

특히 중견기업(41.3%)이 대기업(31.3%)을 앞질러 중견기업들이 핵심인재 확보 및 관리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중소기업은 29.1%로 전체 평균을 밑돌았다.

또 기업들이 핵심인재 관리방법중에는 ‘성과에 따른 개별 인센티브’가 50.9%(이하 복수응답)로 압도적인 우위를 차지했다.

이어 ‘높은 연봉(27.4%)’‘넓은 업무권한 부여(23.6%)’‘고속 승진(22.6%)’‘인사고과 가산점(15.1%)’‘자기계발 등 교육지원(15.1%)’‘추가 복리후생(10.4%)’ 등의 방법들이 있었다.

이중 ‘높은 연봉’을 선택한 기업들(29개사)는 핵심인재에게 동일 직급이나 연차 대비 평균 약 28.1% 많은 금액을 지급한다고 답했다.

핵심인재가 가장 많은 직급은 ‘과장급’이 37.7%로 가장 높았으며, ‘대리급(26.4%)’‘부장급(20.8%)’‘사원급(8.5%)’‘임원급(6.6%)’의 순으로 나타나 실무와 중간관리를 담당하는 대리/과장급이 60%를 넘었다.

기업들은 핵심인재가 퇴사 의향을 밝힐 경우 ‘연봉인상 제시’가 50%로 가장 많았으며, ‘승진·승급 제안(26.4%)’‘추가 인센티브 약속(25.5%)’‘직책자 임명 및 업무권한 부여(19.8%)’의 방법으로 퇴사를 막는다고 답했다.

또 전체 기업들 중 34.6%는 경쟁사에게 핵심인재를 빼앗겨 본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한편 기업들은 불황기 특히 필요한 핵심인재의 역량에 대해 1위로 책임감(34%)을 꼽았다.

이어‘성실함(18.9%)’‘소통능력(12.5%)’‘도전정신(11.3%)’‘적응력(5.5%)’의 의견이 이어졌다.

불황기에 가장 뛰어난 핵심인재의 유형 역시 절반에 가까운 42.7%가 ‘성실하고 책임감이 강한 빛과 소금형’를 선택했다.

다음으로 △직무 전문지식이 뛰어난 프로형(11.6%) △변화에 대처하는 카멜레온형(10.8%) △인내력이 강하고 흔들리지 않는 뚝심형(9.9%) △성과가 탁월한 스타형(7.6%) △긍정 마인드로 활력을 주는 스마일형(6.1%)등이 꼽혔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