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설치기준 부적합 '수두룩'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설치기준 부적합 '수두룩'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9일 21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20일 수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원, 안전실태조사
한국소비자원의 최근 수도권 다중이용시설 교통약자 전용 주차구역 실태 조사 결과.
장애인·노인·임산부 등 교통약자 전용 주차구역 다수가 설치 기준에 부적합해 안전한 이동권이 침해받고 있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국소비자원의 수도권 다중이용시설 30개소 및 같은 시설의 교통약자 주차구역 주차 차량 110대에 대한 안전실태조사 결과 밝혀졌다.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 및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에 따라 다중이용시설에는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을 기준에 맞게 설치해야 한다.

기준은 설치장소(출입구·승강기 근처 평평한 바닥면에 통로와 연결해 설치할 것), 주차면 규격(3.3X5m 이상, 단 평형식은 2X6m 이상), 표시 및 안내표지 등이다.

그러나 이번 조사대상 30개소 시설 중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이 설치된 29개소 모두 설치기준에 부적합해 안전사고 발생이 우려됐다.

주요 부적합 사례는 주차면 선에 장애인 전용 미표시(21개소), 출입구·승강기 연결 통로 미설치(14개소), 장애인 전용 안내표지 미설치(10개소), 주차면 규격 미달(2개소), 출입구·승강기와 떨어진 장소 설치(1개소) 등이었다.

또한 관련 법규에 설치근거가 있는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과 달리 노인·임산부는 주차 관련 제도적 배려가 부족한 실정이다.

일부 지방자치단체 관공서와 상업시설에서 노인·임산부 전용 주차구역을 시범적으로 설치한 사례가 있으나, 일반차량이 주차하더라도 단속 및 과태료 부과가 불가능하다고 소비자원은 밝혔다.

조사대상 30개소 중 5개소에 노인 전용 주차구역이, 4개소에 임산부 전용 주차구역이 설치돼 있었으나, 기준이 없어 설치시설·방법 등이 제각각이었다.

교통약자 주차구역 무단주차 사례도 빈번했다.

교통약자 주차구역 이용 실태조사 결과,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주차 차량 50대 중 22대(44.0%), 노인 전용 주차구역 주차 차량 30대 중 13대(43.3%), 임산부 전용 주차구역 주차 차량 30대 중 17대(56.7%)가 무단주차 차량으로 확인돼 단속·계도 강화와 소비자 의식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에 대한 안전관리와 단속 강화, 임산부 전용 주차구역 규정 마련, 노인 전용 주차구역 필요성 검토 등을 관련 부처에 요청할 예정”이라고 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