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송영헌 대구시의원, 동학정신은 민주주의 씨앗…재조명해야
송영헌 대구시의원, 동학정신은 민주주의 씨앗…재조명해야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21일 22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22일 금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분 발언
▲ 송영헌 의원
대구시의회 송영헌 의원은 22일 열릴 제264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효시가 된 동학 정신과 대구의 역사적 연계성을 이야기하며, 개인주의와 이기주의로 물들어가는 현시대에 동학 정신을 재조명하고 관광콘텐츠로 개발할 것을 촉구할 예정이다.

동학은 근대성을 앞세워 침략한 서구열강에 대응해 1860년 수운 최제우가 일으킨 민족사상으로 ‘백성이 나라의 주인’이라는 민주의식을 1894년 동학혁명으로 실현해 우리나라 최초의 민주정신으로 기록되고 있다.

송 의원은 대구와 동학의 특별한 역사적 사실을 조명했다. 동학을 창명한 수운 최제우 선생의 경우 조정에서 동학이 민심을 혼란케 한다는 누명으로 경상감영에 구속됐다가 순도(殉道:정의나 도의를 위해 목숨을 바침)된 사건이 있었다.

이러한 역사적 사실을 기초로 경상감영의 옛 터인 대구 종로초등학교에는 400년 된 회화나무를 최제우 나무로 지정하고 보호하고 있으며, 1964년 경북도지사 김인은 최제우 순도 100주년을 기념해 달성공원 내 최제우 동상을 세우기도 하였다. 또 2017년에는 시민들을 중심으로 ‘최제우 순도비 건립위원회’가 조성돼 반월당 현대백화점 앞에 최제우 순도비를 건립하기도 했다.

송영헌 의원은 이날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동학 정신이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씨앗이 된 만큼 학술적 연구와 재조명 사업이 반드시 필요하며, 최근 대구시가 착수한 경상감영 복원사업에 최제우의 순교의 역사를 반영한 <최제우 동학혁명 박물관>을 포함해, 지역 역사교육의 중심으로 자리 매김 해야 한다.”라고 주장한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