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시의회 "신청사 건립 공론화위원회 엄정중립 지켜 구성"
대구시의회 "신청사 건립 공론화위원회 엄정중립 지켜 구성"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3월 25일 22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26일 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권 유치경쟁 자제" 촉구
대구시 중·북·달서구·달성군 등 기초자치단체가 대구시청 신청사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정치권은 유치 경쟁을 자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대구시의회를 중심으로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은 25일 기자 간담회에서 “대구시청 신청사 건립을 주도할 ‘신청사 건립 추진 공론화위원회’가 엄정중립을 지켜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배 의장은 “오는 26일 임시회 본회의에서 ‘신청사 건립 추진 공론화위원회’ 위원 위촉 동의안을 처리할 예정”이라며 정치적 입김을 배제하기 위해 최대한 중립을 지키고 있다는 것.

그는 “공론화위원회 당연직 위원인 3명의 시의원은 신청사 유치전에 뛰어든 구·군을 제외한 지역구 의원들을 추천했다”며 “시의회 내부에서 신청사 관련 잡음이 없도록 해달라고 의원들에게 당부했다”고 설명했다.

정천락 대구시의회 의원은 26일 열린 제265회 임시회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대구시청 신청사의 공정하고 투명한 사업추진을 촉구했다.

정 의원은 “대구시 신청사 건립 추진이 갖는 상징성과 파급효과로 인해, 기초자치단체 간 신청사 유치경쟁은 갈수록 과열돼 가고 있다.”면서 “자치단체 간 이해관계와 다양한 논리 속에 부지선정과 이 후 사업의 순조로운 추진을 위해 사업과정에서의 투명성과 공정성이 담보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론화위원회가 구성되기도 전에, 신청사 부지선정에 대한 언론의 추측성 기사가 보도되고 있으며, 이는 ‘시책의 공론화’라는 목적을 심각하게 훼손 할 수 있다.”면서 신청사 건립추진단의 정책의 투명성과 공정성 유지와 공론화위원회의 중립적인 입장 견지를 위한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정 의원은 “대구시는 신청사 건립이라는 백년대계를 앞두고, 자치단체 간 또는 시민들 간의 갈등을 조장 할 수 있는 여론전이 발생하지 않도록 특단의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신청사 건립은 무엇보다 시민 중심으로 추진되어야 함을 강조했다.

대구시의회는 지난 14일 개원한 임시회에서 소관 상임위원회인 기획행정위원회에서 신청사 건립 추진 공론화위원회 동의안을 심의해 통과시켰고 26일 본회의 안건으로 상정했다.

공론화위원 위촉 동의안은 시 집행부와 시의회 추천 당연직 위원 3명씩 외에 도시계획, 건축조경, 교통지리 등 8개 분야 전문가 14명을 포함해 총 20명의 위원에 대한 위촉을 내용으로 담았다.

이 동의안이 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할 경우 신청사 건립 절차가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