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여고생 기지발휘 성폭행 위기 모면
여고생 기지발휘 성폭행 위기 모면
  • 승인 2005년 03월 04일 11시 03분
  • 지면게재일 2005년 03월 04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노량진경찰서는 4일 새벽에 혼자 택시를 타고 귀가하던 여고생을 성폭행하려던 혐의(청소년성보호에관한법률위반)로 택시운전사 강모(37)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강씨는 지난 1일 오전 6시께 서울 관악구 신림동 친구집에서 놀다 귀가하려고 택시에 탄 여고생 A(17)양을 택시에 태운 채 문을 잠근 뒤 인근 야산으로 끌고 가 성폭행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씨에게 저항하던 A양은 "차라리 여관으로 가자"며 강씨를 설득한 뒤 "목이 마르니 음료수나 사 오겠다"며 택시에서 내려 인근 편의점에 들어가 주인에게 도움을 요청해 경찰에 신고했다.

강씨는 편의점에 들어간 A양이 나오지 않자 경찰에 신고한 것을 눈치채고 그대로 도주했으나 택시를 타기 전 A양의 친구가 메모해 둔 강씨의 택시 차량번호를 추적한 경찰에 의해 덜미를 잡혔다.

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