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지역간 산업 인프라 구축 이뤄져야”
“지역간 산업 인프라 구축 이뤄져야”
  • 승인 2006년 12월 31일 19시 18분
  • 지면게재일 2007년 01월 01일 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수도론 주창자 박명재 행자부장관 인터뷰
박명재 행자부장관

경북의 재도약을 위해서 지난 5.31 지방선거때 경북산업수도론을 주창했던 박명재 행정자치부 장관에게 산업수도론이 기획된 과정과 실현 가능성에 대해 들어본다.

다음은 박명재 장관과의 일문일답.

△경북 산업수도론 어떻게 만들어졌나?

-경북 산업 수도론은 광주의 아시아 문화 중심도시에 대비되는 개념의 큰 정책(Big Policy)으로 경북지역에 산재돼 있는 산업자원과 인적 물적 자원의 네트워크화를 통해 21세기 경북발전의 새로운 패러다임 조성이 시급하다는 인식아래 당시 가칭 ‘경북 산업수도 조성을 위한 특별법’ 제정과 ‘특별회계’를 통해 경북을 대한민국의 새로운 산업전초기지를 만들고자 했다.

△산업수도론 공약의 실현 가능성에 대해

- 경북의 발전을 위해서는 반드시 산업수도와 같은 산업간 네트워크, 물적 인적 네트워크, 지역간 산업 인프라 구축이 차질없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이 변함 없는 소신이다. 그리고 지역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열심히 노력할 것이다.

△경북 산업수도론으로 무엇을 기대했나?

-경북은 해양 및 관광자원, 자연자원이 풍부한 곳이다. 이같은 성장 잠재력을 개발하지 못하면 경북의 미래는 약속할 수 없다. 누가 어떻게 어떤 방식으로 어느 시기에 개발하느냐 하는 것은 발전이냐, 저발전이냐를 판가름할 매우 중요한 요소이다.

△경북 산업수도론, 경북발전의 효과적인 대안인가?

-경북의 새로운 발전을 위해서는 이제 지역에 국한된 정체된 발전보다는 다이나믹한 발전계획을 구상해 변화하는 국제정세에도 대비할 수 있어야 하고 특히 남북관계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경북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