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한·일관계 악화 우리가 더 손해
한·일관계 악화 우리가 더 손해
  • (연합)
  • 승인 2005년 03월 18일 22시 50분
  • 지면게재일 2005년 03월 19일 토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원 재정경제부 차관보는 최근 독도분란과 관련 18일 “한·일 경제관계가 얼어붙으면 일본보다는 우리나라의 부담이 더 크다”고진단했다.

그는 또 신용불량자 해결을 위한 원금탕감 여부에 대해서는 ‘도덕적 해이’를 초래할 수 있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박 차관보는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열린세상 오늘’에 출연해 “한·일관계 경색이 경제에 악영향을 준다면 양국 모두 득(得)될 것이 없으나 우리나라의타격이 더 크다”라고 말했다.

그는 “수출뿐만 아니라 관광객, 외국인직접투자(FDI) 부문에서 일본에서 우리쪽으로 들어오는 것이 더 많아 우리가 손해를 볼 가능성이 크다”며 “교역에서도 일본에서 주로 수입하는 것이 핵심적 부품소재나 장비가 대부분이어서 부담이 더 클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