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복역중 '동거녀 성폭행' 죽마고우 살해
복역중 '동거녀 성폭행' 죽마고우 살해
  • 승인 2005년 03월 23일 11시 26분
  • 지면게재일 2005년 03월 23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종암경찰서는 23일 교도소에서 복역하고 있는 동안 자신의 동거녀를 성폭행했다는 이유로 40년지기 친구를 살해한 혐의(살인)로 최모(46)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22일 오후 7시께 장기투숙 중인 서울 성북구 하월곡동 모 여관으로 이모(47)씨를 불러 자신의 동거녀가 성폭행당했다는 소문의 진위 여부 등을 따지다 말다툼 끝에 흉기로 이씨를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최씨는 절도죄로 지난해 12월까지 3년 간 복역한 뒤 출소했으나 어릴 때부터 친구사이였던 이씨가 동거녀를 강제로 욕보였다는 소문이 나돌자 앙심을 품고 있다가 이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