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산 부일영농조합법인, 제1회 왕재 산촌생태체험 행사 개최
경산 부일영농조합법인, 제1회 왕재 산촌생태체험 행사 개최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2일 2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3일 월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산 부일리 ‘왕재 산촌생태체험 행사’에 참석한 도,시의원 등 내빈들이 인사를 하고 있다.경산시.
경산 부일영농조합법인(추진위원장 신미향)은 11~12일 이틀간 용성면 부일리 일원에서 지역 출신 도·시의원, 지역 단체장,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1회 왕재 산촌생태체험’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석가탄신일이 포함된 주말을 맞아 경산의 숨은 명소를 찾아온 가족 단위의 관광객들로 북새통을 이루었다.

‘제1회 왕재 산촌생태체험’ 행사는 산촌마을의 아름다움을 알리고 관광명소로 거듭나기 위한 마을 주민들의 염원을 담아 주민 전체가 자발적으로 준비하고 발로 뛰는 등 시작부터 큰 관심을 모았다.

경산 부일리 ‘왕재 산촌생태체험’ 행사장을 찾은 내,외국인 관광객들이 산나물비빔밥 만들기 체험을 하고 있다.경산시.
특히 산나물 채취 체험 행사와 산나물 요리교실, 반룡사 왕재 숲길 체험 및 민박체험 등으로 꾸며진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은 행사장을 찾아온 관광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으며, 산촌마을 버스킹과 생태마을의 역사가 담긴 사진전을 통해 자연과 더불어 눈과 귀가 힐링 되는 시간을 선사했다.

신미향 추진위원장은 “비록 짧은 준비 기간이었지만 산촌생태마을을 알릴 수 있는 기회라 생각하고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 이번 행사를 통해 마을 전체의 화합을 이끌어 낼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으며 더 나아가 산촌마을 활성화의 초석을 마련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한편 경산시 용성면 부일리 산촌생태마을은 2007년~2010년까지 3년간 산촌생태체험관 및 해맞이공원, 산채 체험장, 수변관찰로 등으로 조성돼 현재까지 산촌의 청정 자연이 살아 숨 쉬는 경산의 대표적인 산촌마을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