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피로 해소 음료 '허와 실'…"과도한 섭취 주의해야"
피로 해소 음료 '허와 실'…"과도한 섭취 주의해야"
  • 연합
  • 승인 2019년 07월 21일 15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2일 월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주상연 가정의학과 교수는 20일 “맥주, 스포츠·비타민 음료, 카페인 음료 등은 오히려 몸을 더 피곤하게 할 수 있다”며 “피로 해소에는 물이 가장 좋다”고 조언했다.

여름철 시원한 맥주 한 잔으로 힐링 중이라고 자랑하는 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흔히 볼 수 있다.

그러나 더운 날 마시는 맥주는 몸을 더 피곤하게 하고 온열 질환에도 노출될 수 있다. 술을 마시면 체온이 상승하고 몸속 수분이 이뇨작용으로 배출되기 때문이다.

땀을 흘린 뒤 마시는 스포츠음료나 비타민 음료는 전해질 음료로 분류된다.

대부분 설탕 성분이 들어있어 혈당이 급격히 상승, 피로가 풀린 느낌을 받을 뿐이다.

더욱이 단 음식을 찾는 습관은 비만을 유발, 당뇨와 고혈압 등에 걸린 위험이 크다는 연구가 있다.

커피나 에너지 드링크 역시 카페인의 각성 효과 때문에 단기적으로 피로를 느끼지 않게 할 뿐이다.

자주 마시면 카페인 내성이 생겨 각성 효과가 점점 줄어들 뿐만 아니라 금단증상으로 두통을 동반할 수도 있다.

또 카페인 음료는 이뇨작용에 따른 탈수 증상을 유발하고 심혈관계에 부담을 줄 수 있기 때문에 과도한 섭취는 피해야 한다.

여름철 피로 해소에는 물이 제일이다.

물에 들어있는 미네랄을 충분히 섭취하면 피로 해소는 물론 노화를 방지하고 인지 기능을 높일 수 있다.

물은 하루 2ℓ 이상 마셔야 한다. 250∼330㎖짜리 컵으로 8번 정도 나눠 천천히 마시는 것이 가장 좋다.

인체에 적절하게 보충된 물은 혈액의 점도를 낮춰 혈액순환을 돕는다.

주 교수는 “여름철 휴가에는 물이 최고”라며 “다만 땀을 많이 흘려 이미 탈수 상태일 때는 과도하게 물을 마시면 오히려 탈수를 가중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