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따뜻한진료실] 원인 알 수 없이 지속되는 등 부위의 통증
[따뜻한진료실] 원인 알 수 없이 지속되는 등 부위의 통증
  • 김만수 에스포항병원 신경외과 부원장
  • 승인 2019년 07월 28일 16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9일 월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스포항병원 신경외과 김만수 부원장
에스포항병원 신경외과 김만수 부원장

황색인대골화증이란 황색인대가 탄력성을 잃고 뼈처럼 딱딱하게 변화되는 질환이다.

황색인대는 두껍고 탄력이 좋은 분절성 인대로, 서로 인접한 등 쪽 척추뼈의 추궁(척추뼈 고리) 사이를 연결해준다.

척추를 세우는 동시에 척추의 굽은 모양을 보존하고, 탄력이 있어 척추를 굽혔다가 다시 펼 때 돕는 기능을 한다.

이러한 황색인대 탄력성이 감소하고 두꺼워지며 딱딱하게 뼈처럼 변화돼 척수 신경을 압박하게 되면 황색인대골화증이 나타나게 된다.

흉추(등뼈) 아래에서 요추(허리뼈) 위쪽으로 많이 발생하는데, 주로 등 쪽에 발생하기 때문에 허리를 검사하면 이상이 나타나지 않아 꾀병으로 오인되기도 하는 질병이다.

인대가 서서히 두꺼워지거나 딱딱해지기 때문에 증상도 조금씩 점진적으로 나타나는데, 처음에는 등 부위에 통증 및 감각 이상이 나타나고 점차 다리에 힘이 떨어지면서 보행이 힘들어진다.

이후 골화가 심해지면 딱딱해진 인대가 척추신경을 압박하면서 하지마비 및 배뇨장애 등이 나타날 수 있다.

황색인대골화증의 원인은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등과 허리를 많이 쓰는 직업을 가진 사람에게 많이 발병하고 있으며 퇴행성인 경우도 있다.

초기에는 진단이 쉽지 않지만, 영상 장비의 발전에 따라 X-ray, CT, MRI 촬영 등을 한다면 명확하게 진단할 수 있다.

초기에는 증상이 경미하기 때문에 보존적 치료(약물·물리·운동 치료)로 환자 증상을 호전시키고 악화를 예방 할 수 있으나, 질환이 어느 정도 진행돼 감각 이상 및 양하지 근력 약화, 배뇨장애가 있는 경우라면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대부분의 환자의 경우 초기 증상을 간과하고 있다가 질환이 일정 수준 진행된 상태에서 병원을 내원하는 경우가 많다.

이때 가능한 수술적 치료로 ‘미세침습 현미경하 후궁절제술’이 있다.

미세현미경을 보면서 시행하는 수술로, 질환의 원인요소인 후궁뼈의 일부를 잘라내서 제거하며 정상조직을 가능한 보존하기 때문에 환자 예후가 좋고 재수술의 빈도가 낮다.

하지만 황색인대골화증은 주로 흉추(등뼈)에 발생하기 때문에 목이나 허리에 발생하는 질환에 비해 초기 증상이 모호한 경우가 많다.

따라서 진단이 늦어지는 경우가 많고, 치료가 늦어지면서 예후가 좋지 못한 경우가 생긴다.

등 부위에 원인을 알 수 없는 통증이 지속되며 감각 이상이 있다면 단순한 근육통으로 생각하고 오래 두는 것보다는 조기에 병원을 내원해 척추전문의와 상담하기를 권한다.

정확한 진단을 통해 황색인대골화증을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한다면 신경학적인 증상 악화 없이 완치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