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태풍 ‘프란시스코’ 소멸…경북 동해안 태풍주의보 해제
태풍 ‘프란시스코’ 소멸…경북 동해안 태풍주의보 해제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06일 23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07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상륙하자 6일 포항시 북구 동빈항에 어선들이 피항해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6일 밤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소멸하면서 경북 동해안에 내려진 태풍주의보가 해제됐다.

대구지방기상청은 이날 포항, 경주 등 경북 동해안과 일부 내륙에 내렸던 태풍주의보를 오후 10시 50분을 기해 해제했다.

그러나 경북 북동산지, 울진 평지, 영덕, 청송 등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면서 호우주의보가 새로 발령됐다.

지금까지 경주 토함산 124.5㎜, 경주 감포 97㎜, 포항 청하 79㎜, 영덕 72㎜ 등의 강수량을 보였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은 소멸했지만 동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이 예상되는 만큼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